사회/복지

사회/복지

소중한 우리 바다의 보물, '점박이물범'을 지켜라



18가지 종류의 물범 중 우리나라 바다에만 서식하는 물범인 점박이물범이 멸종위기에 처해있다. 그 개체 수는 지난 100년 동안 4% 정도로 줄어들었는데, 환경오염과 기후 변화 등으로 완전히 사라질 위험이 제기됐다.

 

점박이물범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해양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의 일환으로 그물 등의 해양 쓰레기를 줄이고 해양 보호구역을 더 확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기됐다. 

 

최근 서산태안환경교육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등이 시민 모니터링을 통해 점박이물범의 활동을 조사하였다.

 

점박이물범은 1930~1940년대에는 8000여 마리가 서식했지만, 현재는 300여 마리로 그 수가 줄어들었다. 이들은 1급 멸종위기 야생동물로 분류되어 있으며, 우리 바다에서 자주 나타나는 가로림만 일대는 국내 둘뿐인 해양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그러나 해양 쓰레기와 먹이 부족, 수온 상승 등으로 인해 점박이물범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 따라서 해양 보호구역을 확대하여 우리 바다를 보호하는 것이 점박이물범의 생존을 위한 길이 될 수 있다.

 

여름철 제주 여행 필수 코스! 건강과 맛을 한 번에 잡는 방법은?

려 충렬왕 때부터 먹기 시작해 조선시대에는 임금에게 진상되었으며, 현재 국내 유통 말고기의 70% 이상이 제주산이다. 제주도는 불법 도축을 막기 위해 비육마를 사용하고 있다.말고기는 불포화지방산인 팔미톨레산이 풍부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당 관리를 돕는다. 또한 글리코겐, 칼슘, 철 성분이 많아 골다공증 예방에 좋으며, 말기름은 피부질환 완화에 효과가 있어 화장품 원료로 사용된다. '동의보감'에는 말고기가 신경통, 관절염, 빈혈, 척추질환 치료에 효험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제주 사람들은 말고기를 가장 신선하게 회로 먹는 것을 선호하며, 말의 막창인 검은지름은 껍질의 쫄깃함과 기름의 고소함이 일품인 별미로 꼽힌다. 검은지름은 귀한 부위로 말 1마리당 1m 정도만 나온다. 제주 토박이들은 검은지름을 수육이나 탕으로 즐기기도 한다.제주에는 말고기 전문점이 많으며, 관광객들은 육회, 구이, 찜, 탕, 샤부샤부 등 다양한 코스 메뉴를 즐긴다. 제주도민들은 주로 저녁에 말고기 회에 소주 한잔을 곁들이거나 검은지름을 끓여 먹는다.여름 휴가철 제주를 방문한다면 이색 보양식인 말고기를 맛보는 것을 추천한다. 말고기는 어른들뿐 아니라 젊은 세대에게도 점점 인기를 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