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최신

경제최신

이창용 한은 총재 “통화정책 방향 검토 中”..금리인하 어려울 듯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분기 GDP 성장률 상향이 불가피하다며 통화정책방향 논의를 재점검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달 금융통화위원회 통방 회의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4월까지 했던 논의를 다시 점검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한 주요국 통화정책과 한국의 성장률 등의 변화로 통화정책방향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언급하며 미국의 금리인하 시점이 미뤄지면서 통화정책 수립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GDP 성장률에 대해 전망치 상향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이어 지정학적 긴장과 유가, 환율 변동성이 통화정책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여름철 제주 여행 필수 코스! 건강과 맛을 한 번에 잡는 방법은?

려 충렬왕 때부터 먹기 시작해 조선시대에는 임금에게 진상되었으며, 현재 국내 유통 말고기의 70% 이상이 제주산이다. 제주도는 불법 도축을 막기 위해 비육마를 사용하고 있다.말고기는 불포화지방산인 팔미톨레산이 풍부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당 관리를 돕는다. 또한 글리코겐, 칼슘, 철 성분이 많아 골다공증 예방에 좋으며, 말기름은 피부질환 완화에 효과가 있어 화장품 원료로 사용된다. '동의보감'에는 말고기가 신경통, 관절염, 빈혈, 척추질환 치료에 효험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제주 사람들은 말고기를 가장 신선하게 회로 먹는 것을 선호하며, 말의 막창인 검은지름은 껍질의 쫄깃함과 기름의 고소함이 일품인 별미로 꼽힌다. 검은지름은 귀한 부위로 말 1마리당 1m 정도만 나온다. 제주 토박이들은 검은지름을 수육이나 탕으로 즐기기도 한다.제주에는 말고기 전문점이 많으며, 관광객들은 육회, 구이, 찜, 탕, 샤부샤부 등 다양한 코스 메뉴를 즐긴다. 제주도민들은 주로 저녁에 말고기 회에 소주 한잔을 곁들이거나 검은지름을 끓여 먹는다.여름 휴가철 제주를 방문한다면 이색 보양식인 말고기를 맛보는 것을 추천한다. 말고기는 어른들뿐 아니라 젊은 세대에게도 점점 인기를 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