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타임

스포츠타임

KOVO 드래프트 마지막 날 '외국인 선수 5명은 어디로?'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부 트라이아웃이 마무리되면서, 재계약에 성공한 현대건설 모마와 GS칼텍스 실바에 이어 남은 외국인 선수 5명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트라이아웃은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에서 7~8일 양일 열렸으며, 9일에는 3일 차 연습경기와 오후에는 드래프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는 8일 부키리치와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9일 드래프트를 통해 5개 구단이 선수를 선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가장 주목받는 선수는 크로아티아 출신 윙스파이커인 바르바라 자비치로 하이볼 처리능력과 다재다능한 플레이스타일로 눈길을 끈다. 또한, 왼손으로 서브와 타점을 잡아 때리는 불가리아 출신의 아포짓스파이커 메렐린 니콜로바와 이탈리아의 아나스타냐 구에라, 미국의 티아라 시저, 그리고 불가리아의 몬카 크라스테바 역시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우크라이나의 아포짓스파이커 빅토리아 댄착을 비롯한 나머지 선수들도 마지막 날의 역전 가능성을 노리고 있다.

 

부키리치의 상황 또한 변수로 작용하며, 몇몇 구단은 재계약을 고려하고 있다. 최종 후보군은 9일 오전의 연습경기를 통해 구단별로 최대 5명까지 추릴 것으로 보인다.

 

여름철 제주 여행 필수 코스! 건강과 맛을 한 번에 잡는 방법은?

려 충렬왕 때부터 먹기 시작해 조선시대에는 임금에게 진상되었으며, 현재 국내 유통 말고기의 70% 이상이 제주산이다. 제주도는 불법 도축을 막기 위해 비육마를 사용하고 있다.말고기는 불포화지방산인 팔미톨레산이 풍부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당 관리를 돕는다. 또한 글리코겐, 칼슘, 철 성분이 많아 골다공증 예방에 좋으며, 말기름은 피부질환 완화에 효과가 있어 화장품 원료로 사용된다. '동의보감'에는 말고기가 신경통, 관절염, 빈혈, 척추질환 치료에 효험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제주 사람들은 말고기를 가장 신선하게 회로 먹는 것을 선호하며, 말의 막창인 검은지름은 껍질의 쫄깃함과 기름의 고소함이 일품인 별미로 꼽힌다. 검은지름은 귀한 부위로 말 1마리당 1m 정도만 나온다. 제주 토박이들은 검은지름을 수육이나 탕으로 즐기기도 한다.제주에는 말고기 전문점이 많으며, 관광객들은 육회, 구이, 찜, 탕, 샤부샤부 등 다양한 코스 메뉴를 즐긴다. 제주도민들은 주로 저녁에 말고기 회에 소주 한잔을 곁들이거나 검은지름을 끓여 먹는다.여름 휴가철 제주를 방문한다면 이색 보양식인 말고기를 맛보는 것을 추천한다. 말고기는 어른들뿐 아니라 젊은 세대에게도 점점 인기를 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