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건강

HPV 백신, '남녀' 모두가 함께하는 예방이 필요한 이유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고 눈에 띄지 않는 채로 몸 안에 침투하며 번식하는 병원체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HPV, 즉 인유두종 바이러스다. HPV는 대부분의 경우 성적 접촉을 통해 전파되지만, 피부 간 접촉으로도 감염이 가능하다.

 

전문가들은 성생활을 하는 대다수의 사람이 다양한 HPV에 감염된다고 한다. 대부분의 경우 감염은 무증상이며 우리의 면역 체계가 자연적으로 치료한다. 하지만 약 10%의 경우에는 다르며, 이는 주로 사마귀나 암으로 진행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HPV 감염은 주로 사마귀나 생식기 암을 유발하는 데 관련된 바이러스 종에 따라 구분된다. 생식기 HPV로 알려진 이 바이러스들은 사마귀나 암을 일으키며, 특히 HPV-16은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종류로 알려져 있다.

 

한 논문에 의하면 전 세계적으로 15세 이상의 남성 중 약 1/3가 생식기 HPV에 감염되어 있으며, 그중 1/5은 암을 일으키는 종류의 HPV에 감염되어 있다. 이는 생식기 HPV 감염이 얼마나 흔한지를 보여주는 통계다.

 

HPV에 감염되면 사마귀나 암이 생긴다. 여성의 경우, 자궁경부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매년 전 세계적으로 34만 명에 이른다. 이에 대체로 여성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백신을 권장하지만, 남성의 백신 투여도 중요하다. 함께 맞았을 때 감염의 가능성이 확실히 차단되고, 암 발생률이 낮아지기 때문이다.

 

HPV 백신 접종과 정기적인 검진은 HPV 감염을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다. 선진국에서는 자궁경부암의 발생과 사망률이 줄고 있는 반면, 한국에서는 35세 미만 여성의 자궁경부암 발생률과 사망률이 급증하는 추세다. 이에 전문가들은 남성의 HPV 백신 투여와 여성의 주기적인 검진을 권장하고 있다. 이를 잘 따르게 된다면 인류가 HPV로 인한 질병을 물리치는 날이 오리라 기대된다.

 

여름철 제주 여행 필수 코스! 건강과 맛을 한 번에 잡는 방법은?

려 충렬왕 때부터 먹기 시작해 조선시대에는 임금에게 진상되었으며, 현재 국내 유통 말고기의 70% 이상이 제주산이다. 제주도는 불법 도축을 막기 위해 비육마를 사용하고 있다.말고기는 불포화지방산인 팔미톨레산이 풍부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당 관리를 돕는다. 또한 글리코겐, 칼슘, 철 성분이 많아 골다공증 예방에 좋으며, 말기름은 피부질환 완화에 효과가 있어 화장품 원료로 사용된다. '동의보감'에는 말고기가 신경통, 관절염, 빈혈, 척추질환 치료에 효험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제주 사람들은 말고기를 가장 신선하게 회로 먹는 것을 선호하며, 말의 막창인 검은지름은 껍질의 쫄깃함과 기름의 고소함이 일품인 별미로 꼽힌다. 검은지름은 귀한 부위로 말 1마리당 1m 정도만 나온다. 제주 토박이들은 검은지름을 수육이나 탕으로 즐기기도 한다.제주에는 말고기 전문점이 많으며, 관광객들은 육회, 구이, 찜, 탕, 샤부샤부 등 다양한 코스 메뉴를 즐긴다. 제주도민들은 주로 저녁에 말고기 회에 소주 한잔을 곁들이거나 검은지름을 끓여 먹는다.여름 휴가철 제주를 방문한다면 이색 보양식인 말고기를 맛보는 것을 추천한다. 말고기는 어른들뿐 아니라 젊은 세대에게도 점점 인기를 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