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생활문화

지구 기후와 함께한 40억 년, 꽃이 진화한 여정



다양한 과학자들로 구성된 국제 연구팀에서 지구상의 꽃 9500종 이상이 진화에 대해 밝히는 가계도를 제시했다. 

 

결과에 따르면 현대 지구에 서식하는 식물의 80% 이상이 약 1억 5000만년 전부터 등장했으며, 약 4000만년 전에는 지구 기온이 급격히 하강함에 따라 식물 종이 대규모로 증가했다.

 

이 연구는 영국 리치먼드큐 왕립식물원, 영국 포츠머스대, 미국 텍사스대 등 다양한 기관의 연구자들이 참여하여 이루어졌으며, 세계 48개국의 식물 연구 관련 기관과 협력하여 다양하고 희귀한 식물 표본을 얻었다. 최종적으로 현대 식물의 약 60%에 대한 데이터를 획득할 수 있었고, 이를 지질학적 방법을 통해 분석한 결과다.

 

약 1억5000만 년 전에 발생한 '갑작스러운 폭발'을 통해 현대 식물 계통의 대부분이 나타났으며, 지구 기온이 급격하게 하강한 약 4000만 년 전에는 종의 수가 다시 급증했음을 확인했다.

 

연구에 참여한 연구원은 "꽃이 과거에 더욱 혼란스러운 방식으로 진화했을 수도 있으며,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과거의 변화를 더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었다"고 알렸다. 이후에도 다른 연구가 진행되어 '꽃의 가계도'가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름철 제주 여행 필수 코스! 건강과 맛을 한 번에 잡는 방법은?

려 충렬왕 때부터 먹기 시작해 조선시대에는 임금에게 진상되었으며, 현재 국내 유통 말고기의 70% 이상이 제주산이다. 제주도는 불법 도축을 막기 위해 비육마를 사용하고 있다.말고기는 불포화지방산인 팔미톨레산이 풍부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당 관리를 돕는다. 또한 글리코겐, 칼슘, 철 성분이 많아 골다공증 예방에 좋으며, 말기름은 피부질환 완화에 효과가 있어 화장품 원료로 사용된다. '동의보감'에는 말고기가 신경통, 관절염, 빈혈, 척추질환 치료에 효험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제주 사람들은 말고기를 가장 신선하게 회로 먹는 것을 선호하며, 말의 막창인 검은지름은 껍질의 쫄깃함과 기름의 고소함이 일품인 별미로 꼽힌다. 검은지름은 귀한 부위로 말 1마리당 1m 정도만 나온다. 제주 토박이들은 검은지름을 수육이나 탕으로 즐기기도 한다.제주에는 말고기 전문점이 많으며, 관광객들은 육회, 구이, 찜, 탕, 샤부샤부 등 다양한 코스 메뉴를 즐긴다. 제주도민들은 주로 저녁에 말고기 회에 소주 한잔을 곁들이거나 검은지름을 끓여 먹는다.여름 휴가철 제주를 방문한다면 이색 보양식인 말고기를 맛보는 것을 추천한다. 말고기는 어른들뿐 아니라 젊은 세대에게도 점점 인기를 끌고 있다.